남성패션 제안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난 옷에 관심 없어. 그냥 대충 입지 뭐…." 이런 말을 하는 남성을 가끔 만난다. 진심일까. 대체로 그렇지 않다. 어떤 옷을 선택하고, 어떻게 입어야 할지 몰라 무관심한 척 하는 거다. 옷을 멋지게 입고 싶은 욕구는 누구든 가지고 있다. 오늘은 `옷 잘 입는 남자`로 이행하기 위한 기본을 짚어보자.

먼저 옷장 속에 기본 아이템부터 충실히 챙기자. 흰색 셔츠, 일자형 다크블루 데님바지, 투버튼 검정 재킷, 곁들여서 입을 수 있는 니트 등이 그것이다. 이런 아이템은 1년 동안 가장 활용도가 높고, 시행착오 없이 최고의 효과를 낼 수 있다.

흰색 셔츠는 특히 세련된 캐주얼 차림에 꼭 필요한 아이템이다. 셔츠의 맨 윗단추 2개를 풀고 데님바지와 코디하면 편안하고 멋스러운 차림이 가능하다. 이때 셔츠는 바지 안에 넣어 단정하게 입고, 브라운 계열의 다소 넓은 벨트와 스니커즈 혹은 브라운색 로퍼를 신으면 잘 어울린다. 위에 가디건이나 니트를 걸칠 때는 셔츠를 밖으로 빼서 입으면 더 자연스럽다.

여름이 다가올수록 바지에 상의 하나만 매치하는 식으로 옷 입는 형태가 단순해 지는데, 자칫 초라해 보일 수 있다. 자칫 디자인이 어울리지 않아 촌스러워 보이기 쉬우니 주의가 필요하다. 일단 기본 블루 데님바지부터 장만하자. 데님바지는 나이에 상관 없이 어느 옷과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시즌마다 새롭게 장만해도 아깝지 않은 아이템이다. 데님바지는 디자인보다 체형에 잘 맞고, 입어서 편하고, 실루엣이 세련된 것을 골라야 한다.

반팔셔츠의 경우 스트라이프 패턴이 무난하다. 30대라면 색상과 패턴이 심플해야 잘 어울리고, 40대는 핑크나 오렌지 혹은 그린 계열의 다소 화려한 색의 변화 있는 스트라이프가 더 젊어 보인다. 니트는 셔츠보다 여유롭고 캐주얼해 보이는데, 목 부분에 깃이 있는 폴로스타일이 클래식하고 무난하다. 깃이 면 소재이거나, 몸판에 절개선이 있는 디자인은 모던하고 세련돼 보인다. 라운드나 짧은 V넥 니트의 경우 단색에 간단한 스트라이프 배색이 돼있거나, 자수 혹은 프린트로 포인트가 있는 디자인을 선택하면 단조로움을 피할 수 있다.

이처럼 기본 아이템을 활용한 연출법을 익히다 보면 패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사라진다. 감각도 자란다. 마지막으로 `옷 잘 입는 남자`가 되기 위해선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아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