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시원한 정장 연출법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한 여름 무더위를 이겨내려면 옷 차림에도 전략이 필요하다. 특히 정장을 입어야 하는 남성 직장인의 경우 격식에 어긋나지 않으면서도 시원한 옷 차림을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패션계에서는 여름철 비즈니스 패션의 대안으로 '쿨비즈룩'(Coolbiz look)이라는 용어가 떠오르고 있으며, 에너지 절약의 일환으로 넥타이를 매지 말자는 '노타이 패션 캠페인'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쿨비즈룩'이란 Cool과 Business가 결합한 단어로서 에너지 절약의 일환으로 일본 정부에서 주도한 캠페인에서 비롯된 신조어다. 삼성패션연구소 조연숙 연구원은 '타이나 재킷을 벗고도 격식 있는 비즈니스룩을 연출할 수 있다'며 쿨비즈룩 연출법을 소개했다.

◇넥타이와 재킷을 벗자

목을 죄는 넥타이와 수트는 입는 사람 뿐 아니라 보는 사람도 답답하게 만든다. 실제로 넥타이를 착용하지 않으면 체감온도를 2℃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넥타이와 재킷을 착용하지 않을 경우 셔츠와 바지가 더 잘 드러나기 때문에 이들의 디자인을 잘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셔츠는 칼라(Collar) 부분이 잘 정돈되어 보이면서 입체감이 있는 디자인을 선택한다. 일반 셔츠보다 칼라가 0.5~1cm 높은 것이 좋으며, 칼라 끝에 단추가 달린 버튼다운 칼라나 클레릭(Cleric) 셔츠를 활용하면 세련된 인상을 줄 수 있다. 성직자의 의복 디자인에서 유래한 클레릭 셔츠는 칼라 및 소맷동에 몸판과 다른 원단이나 조직을 사용한 셔츠를 말한다. 셔츠 색상은 청량감이 느껴지는 흰색이나 푸른색이 무난하며, 옅은 파스텔 색상도 신선한 느낌을 준다. 바지의 경우 밑위 길이를 높이거나 주머니의 위치와 각도를 조절해 다리가 길고 날씬하게 보이도록 한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타이 대신에 포켓칩(Pocket chief)으로

넥타이를 매지 않을 경우 재킷의 Ga슴 주머니에 넣어 장식하는 포켓칩을 활용해 보자. 포켓칩은 넥타이를 대신할 수 있는 좋은 아이템으로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살리는 데 제격이다. 색상은 흰색이 가장 보편적이며 재킷의 색상과 유사하면서도 다소 연한 색상을 활용해도 좋다. 셔츠의 칼라 사이 간격이 넓은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면 더욱 세련돼 보인다.

◇캐주얼한 느낌의 비즈니스 재킷

안감과 어깨 패드가 없어 통기성이 좋고 활동하기 편한 비즈니스 재킷은 수트 대용으로 좋다. 특히 청색 계열의 재킷은 시원해 보이면서도 지적인 이미지를 줄 수 있다. 최근 유행하는 핑크 계열 재킷을 고른다면 회색이 가미된 그레이시 핑크(Grayish Pink)가 적당하다. 로가디스 이은미 디자인 실장은 '비즈니스 재킷을 입을 경우 산만한 느낌을 주지 않도록 상하의 전체적인 색상을 2~3가지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단정한 느낌을 주려면 재킷 안에 조직감 있는 흰 셔츠를 입고, 포인트를 주려면 재킷과 유사한 색상의 줄무늬 셔츠나 화사한 색감의 셔츠형 니트를 입는다.

◇액세서리도 시원하게

시원한 느낌을 주려면 옷 뿐 아니라 가방과 벨트 등 액세서리 선택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가죽 소재의 가방보다 나일론이나 캔버스 소재에 테두리나 손잡이에 가죽을 덧댄 가방이 한결 가벼운 느낌을 준다. 수트를 벗는 경우 바지와 벨트의 조화가 더욱 중요해진다. 면 바지에는 그물 모양의 메시 소재 벨트나 캔버스 소재의 벨트가 어울린다. 타이를 착용할 경우 실크나 면 소재로 짜인 니트 타이를 선택하면 청량감을 줄 수 있다. 니트 타이는 주름도 잘 가지 않기 때문에 필요 없을 경우 벗어 가방에 넣어 휴대하는 데에도 용이하다. 구두는 검정보다 밤색이 자연스러운 느낌을 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