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카멜레온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태극전사들을 응원하러 축구장에 가면서 온통 파란색으로 치장을 한다면 어떨까. 태양이 작열하는 여름해변을 니트 차림으로 우아하게 걷는다면, 또 클래식 음악회에 가면서 초미니스커트의 ‘야시시’ 복장으로 한껏 멋을 부린다면 어떠할까. 그것도 개성이라고 하면, 남들이 뭐라든 내멋에 산다고 하면 할말은 없다. 하지만 아무리 예쁘고 비싼 옷이라고 하더라도 그 옷이 장소와 분위기에 어울리지 않는다면 진정한 멋쟁이가 될 수 없다. 청바지와 티 하나를 입더라도 장소와 분위기를 고려하는 것이 최고의 패션 센스다. 퇴근 후 특별한 계획이 있는 날이라면 이러한 센스가 더욱 필요하다. 아침마다 뭘 입을지 고민하는 직장 여성을 위해 퇴근 후 계획에 맞는 코디법을 알아본다.

#쿵쾅쿵쾅 신나는 콘서트
예매해 두었던 콘서트가 있는 날. 이런 날 아침에는 마 소재의 반바지를 입고 집을 나서자. 전체적으로 굵은 퍼프가 잡히고, 단 처리가 된 반바지는 지나치게 캐주얼하지 않으면서도 활동성이 좋다. 마는 구김이 가도 오히려 자연스럽고 멋스럽다.
여성 의류전문 온라인 쇼핑몰 더걸스(www.thegirls.co.kr)의 김소희 MD는 “반바지는 미니스커트와 함께 올여름을 주도하는 유행 아이템”이라며 “믹스&매치 열풍 속에 어디에든 매치할 수 있는 다양한 스타일의 반바지가 출시되고 있다”고 전했다.

#재즈바에서 칵테일 한잔
퇴근 후 재즈바에서 칵테일 한잔과 함께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저지 소재의 블랙 원피스가 그만이다. 저지 소재의 드레이프감을 최대한 살린 치맛단과 깊게 파인 어깨 라인의 원피스는 재즈바의 관능적인 분위기에 제격이다. 재즈바의 조명 아래에서 빛을 발할 수 있는 실크 소재의 원피스도 좋다. 노출이 걱정된다면 볼레로나 시스루 재킷과 매치해 해결할 수 있다.

#두근두근 Ga슴 뛰는 데이트
퇴근 후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데이트나 소개팅 약속이 있다면 단아한 화이트 플레어 원피스가 딱이다. 여성스러움과 우아함, 단아함을 모두 충족시키는 데는 화이트만한 색상이 없다.
허리에서부터 퍼져나가는 플레어 라인의 원피스는 로맨틱할 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종아리를 가늘어 보이게 하는 효과도 있다. 목 라인도 라운드보다는 V자로 파진 것이 상체를 더 날씬하게 보이게 한다. 여기에 여름에 맞는 시원한 느낌의 은 목걸이와 귀걸이를 매치하면 완벽한 코디가 된다.

#3차까지 회식이 있는 날
언제 끝날지 모르는 회식이 잡혀 있는 날에는 편안하고 활동성 있는 통 나팔바지를 추천한다. 통 나팔바지는 편안할 뿐 아니라 굵은 다리로 고민하는 여성에게 최고의 아이템이다. 레이온이나 폴리가 혼방돼 바짓단이 하늘하늘거린다면 더욱 좋다. 여기에 과식으로 인해 살짝 튀어나온 배를 가려줄 수 있는 블라우스를 매치하면, 시끌벅적한 회식자리에서도 당신만은 망가지지 않은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