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하게 다가오는 새봄의 향수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여인은 향기를 입고 향기는 여인을 완성하고 꿈꾸게 한다. 뭔가 기분 좋은 일이 일어날 것 같은 2002년 초봄,
오래도록 꿈꿔온 소망을 이뤄줄 행운의 향수로 즐거움을 두 배로 느껴보자.

사랑의 바다를 향한 은밀한 꿈 _ 오 시크레떼 러브 & 블루(O secrete love & blue)

<오시크레떼 러브>는 여성스러움을 표현하는 페미닌 향수. 뿌리는 순간 핑크빛 이미지로 채색된 달콤하고 로맨틱한 향이 전신을 부드럽게 감싼다. <오 시크레떼 블루>는 시원한 바다를 연상시키는 블루 이미지로 깊이 있는 마음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주는 프레시한 향수다. 신선하고 깨끗해 맑고 투명한 느낌이며 강렬하고 활동적인 여성의 향취를 표현할 수 있다. 그날 기분에 따라 서로 다른 분위기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향수 세트다.

내 안의 나 _ 사피(sa fille)

내 안의 새로운 자아를 불러내는 이름. <사피>. 디자이너 이정우 씨가 야심차게 준비한 국내 최초의 디자이너 향수 <사피>는 자연 가운데 찾을 수 있는 가장 희귀한 향기를 담았다. 사람에 의하여 길들여지지 않는 자연이 주는 유혹을 투명한 그린 향으로 끌어내 톱 노트를 이루고 자스민과 카네이션, 백합, 장미의 고운 자태가 눈이 부시게 아름답다. 이어서 백단향과 무스크가 주는 은근한 유혹이 라스트 노트를 화려한 여운으로 장식한다.

유년의 향수 _ 마졸랜(marjolaine)

<마졸랜>은 어릴 적 초원에서 뛰어 놀던 향수가 느껴지는 우아하고 부드러운 향수다. 아열대 지방의 감귤계 나무인 tangerine의 잎에서 나오는 독특함이 스파이시한 마조람 향기와 탑노트에서 특징적인 앙상블을 이룬다. 신비스러운 연꽃향과 표표히 떠 있는 수련향이 히야신스와 미모사를 배경으로 은은한 음악이 흐르듯 순수의 극치를 지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