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갑-목도리, 보는 사람도 따뜻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두꺼운 스웨터와 외투를 입고도 거리를 걷다 보면 춥게 느껴질 수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게 목도리와 장갑 등 방한용 액세서리. 모피와 니트 소재를 활용한 방한용 액세서리는 보는 사람에게까지 따뜻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해 준다.

추위를 막는 데 가장 큰 효과를 주는 방한용품은 목도리. 올겨울에는 손으로 직접 짠 느낌이 드는 니트 소재의 목도리가 유행이다.

목도리를 맬 때는 길게 매는 게 일반적이나 짧게 돌려 묶으면 캐주얼하고 발랄한 느낌이 든다. 올해 유행하는 제품은 목도리 끝단에 자수 장식 등이 들어가 개성을 살린 것들. 비슷한 패턴의 니트모자와 함께 입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권미화 제일모직 빈폴맨즈 디자인 실장은 “손으로 짠 느낌의 가는 니트 목도리를 길게 두르면 풍성하면서도 따뜻한 복고풍의 느낌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목도리와 함께 인기를 끄는 겨울 소품은 장갑. 대부분의 겨울장갑은 검은색인데 어두운 톤의 겨울 옷과 잘 어울리기 때문이다. 올해는 이런 추세와 역행하는 장갑도 대거 선보였다.

밝은 노란색 빨간색 등 다양한 색과 꽈배기 모양의 꼬임 장식 등이 특징인 니트 장갑이 대표적인 예.

모피를 사용한 방한용 액세서리도 인기다. 러시아 전통 털모자를 연상시키는 모피 모자도 많이 등장했다.

특히 장갑 안감에 모피를 사용한 제품은 모피 모자와 잘 어울리며 방한 효과도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유통업체의 판매행사도 이어진다. 신세계 이마트에서는 25일 성탄절까지 방한용 액세서리 특집전을 연다. 머플러세트는 9800∼1만9800원, 니트 장갑은 4800∼9800원이다.

롯데마트에서는 줄무늬 니트 스웨터와 목도리 세트 등을 2만9800원에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