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유혹… 그대의 향기

..:World Fashion Photos & Fashion Shows:..

....











《 자신에게 어울리는 옷이 따로 있듯, 어울리는 향기도 따로 있다. 영화 ‘여인의 향기’에서 앞을 못 보는 알 파치노는 향수 냄새를 통해 여인의 출신지, 성격 등 모든 것을 파악한다. 메릴린 먼로가 ‘잘 때 어떤 옷을 입느냐’는 질문에 ‘샤넬 No. 5’라고 대답한 것은 유명한 일화. 이후 샤넬 No. 5는 메릴린 먼로를 떠올리게 하는 향수가 됐다. 요즘에는 웬만하면 향수 하나쯤 갖고 있게 마련. 그러나 향수 초보자에게는 수많은 향기 중에서 자기에게 어울리는 것을 고르는 것이 만만치 않은 일이다. 숙명여대 평생교육원에서 강의하는 향수 컨설턴트 박성희 씨가 남녀의 이미지와 패션 스타일, 성향에 따라 어울리는 향수를 찾는 방법을 제시했다.》

▼선물할 때에는 농도 낮은 부드러운 향으로▼

○ 사용하기

향수를 사기 전에는 시향지를 이용해 향기를 맡아 본 뒤 맘에 드는 향수를 정한다. 그 다음 손목 안쪽에 15cm 이상 거리를 두고 뿌리고 2, 3분 기다려 자신의 체취와 맞는지 확인한다.

향수 사용 전에는 퍼퓸 샤워젤로 샤워하고 체취가 강한 사람은 데오도랑트를 쓴다. 지성피부는 향이 더 강하게 표현되므로 가벼운 느낌의 향수를 뿌린 뒤 퍼퓸 보디탈크(파우더)를 쓰면 좋다. 건성피부는 향수를 흡수하므로 퍼퓸 보디로션을 이용해 수분을 유지한 뒤 같은 라인의 향수를 쓴다.

박성희 씨는 “40, 50대는 향수와 친숙하지 않겠지만 나이가 들면 체취가 강해지기 때문에 너무 가볍지 않은 느낌의 향수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향수는 손목 안쪽, 귓불 뒤쪽 등 맥박이 뛰는 부위에 주로 사용하며 옷에는 닿지 말아야 한다. 자동차 안이나 서랍 안에 보관하면 흔들려서 변질되기 쉽다. 큰 용량의 향수를 덜어서 사용하는 것도 향을 변하게 한다.

16일 오후 3시, 7시 숙명여대 평생교육원에서는 향수 사용법에 대한 무료 강의가 열린다.

○ 선물하기

향수는 자기 돈을 주고 자기 것을 사기보다는 선물로 주고받는 일이 더 많다. 그러나 자기에게 맞지 않는 향수를 선물 받아 화장대 위 장식품으로만 놓아두는 경우도 적지 않다.

향수를 선물할 때는 상대방의 기호와 분위기 등을 잘 파악하고 작은 사이즈를 선택한다. 향수는 농도가 진한 것부터 ‘퍼퓸-오 드 퍼퓸-오 드 투알레트-오 드 콜로뉴’로 분류하는데 농도가 낮은 오 드 투알레트가 선물에 무난하다. 상대방의 취향을 전혀 모를 때에는 퍼퓸 보디로션이나 퍼퓸 샤워젤처럼 부담 없이 향기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이 좋다. 남성에게는 데오도랑트를 선물하면 무난하다.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에 향수를 선물할 계획이라면 시원하고 가벼운 느낌보다는 분위기를 내 주는 감미롭고 부드러운 향을 선물한다. 여성의 경우 샤넬 No. 5나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인칸토, 남성에게는 겔랑의 레스탕 겔랑,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뤼 나이트가 적합하다.